메뉴

경기도, 홍보 동영상 직접 제작 공개

“불공정거래 피해, 경기도가 도와드립니다”

 

[참좋은뉴스= 황미라 기자]

 

경기도가 가맹·대리점 분야의 대표적인 불공정거래 피해사례와 분쟁조정 과정을 쉽게 설명하기 위해 홍보 동영상 ‘분쟁조정의 세계’ 5편을 제작‧공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영상은 경기도 공정거래지원센터에서 실제 분쟁조정 업무를 맡은 직원 2명이 직접 출연해 물품공급 중단, 위약금 분쟁 등 가맹·대리점주들이 가장 흔하게 겪는 분쟁사례 5개를 소개하고, 분쟁조정 과정에서 공정거래지원센터의 역할·노력, 본사와 가맹·대리점주의 현실적인 입장 차이 등을 생생하게 담았다.

 

동영상 5편은 경기도 공정거래지원센터 홈페이지(https://www.gg.go.kr/ubwutcc-main) 공지사항에서 누구나 시청할 수 있다.

 

도는 사업장 영업으로 바쁜 가맹·대리점주를 위해 ‘가맹·대리점주협의회 SNS’ 등에 매달 동영상 1편씩을 주기적으로 배포할 예정이다. 경기도청 유튜브(youtube.com/ggholics)에도 8일부터 매주 목요일 1편씩 게시된다.

 

김기환 경기도 공정거래지원팀장은 “이번 홍보 동영상은 불공정 피해를 입은 도내 소상공인들이 분쟁 해결 방법이 막막할 때 경기도 공정거래지원센터를 떠올릴 수 있도록 사례를 중심으로 이해하기 쉽게 제작했다”며 “불공정거래 분쟁이 발생했을 때 망설이지 말고 경기도 공정지원센터(031-8008-5555)로 연락하면 신속한 분쟁조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공정거래지원센터에서는 2019년 1월부터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가맹·대리점 분야 분쟁조정권을 공유받았다.

 

지난달 기준으로 218건의 분쟁을 해결하거나 조정 진행 중이다. 영업상 불공정 피해를 입은 가맹·대리점주가 경기도 공정거래지원센터에 온라인 또는 우편으로 분쟁조정을 신청하면 담당조사관의 사실관계 확인 및 당사자 출석 조사, 분쟁조정협의회 개최를 통해 신속하게 분쟁을 합의·조정하고 있다.


정치

더보기
안산시의회, 한국와이퍼 고용문제 해결 촉구 결의안 ‘채택’
[참좋은뉴스= 관리자 기자] 안산시의회가 지난 12월 16일 제279회 제2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한국와이퍼 고용문제 해결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이날 선현우 의원이 대표 발의하고 3차 본회의 마지막 안건이었던 이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가결시켰다. 의회는 결의안에서 한국와이퍼는 반월시화 산업단지 내 위치해 있으면서 세계적인 자동차 부품 기업인 일본 덴소(DENSO)의 자회사로, 한국와이퍼 사측이 올해 말 폐업하겠다는 입장을 통보해 회사 내 300여 노동자와 그 가족들의 생계가 위협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의회는 더욱이 지난해 10월 한국와이퍼 사측과 노조, 덴소코리아가 참여하는 노사 간 고용안정 협약이 체결됐고 협약에서 회사의 청산 또는 구조조정 시 노조와 사전 합의를 하도록 약속됐음에도 사측이 일방적인 폐업을 추진해 더욱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또 한국와이퍼가 매출의 약 85%를 덴소코리아와 거래하면서 제품을 원가보다 싸게 공급해 결국은 일본 덴소 본사에 이익을 몰아주고 한국와이퍼는 적자를 입도록 만들어 폐업에 이른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언론에 보도됐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덴소코리아 측이 와이퍼 구동 모터 제조사는 매각하는 반면 한국와이퍼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