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산단원경찰서 호수지구대, 강압적 교리 교육 피해자 구조

피해 여성, “병원 의료진과 경찰에 감사드린다”

 

[참좋은뉴스= 김태형 기자]

 

지난 1월 15일 안산단원경찰서 호수지구대 소속 경찰이 초지동에 위치한 정형외과에서 모 씨(26세 여성, 성남시 거주)를 호송해 지구대로 왔다.

 

평소 족적근막염이 있어 발이 부은 채 안산시 단원구 소재 모 교회에서 교리를 받다 중 진료를 위해 찾았던 정형외과에서 긴급 연락을 취해 호송될 수 있었다.

 

지구대에는 강압적 교리 교육 피해자로 추정되는 모 씨가 진술서를 작성하고 있었고 그녀의 부모 또한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관의 설명을 들었다.

 

모 씨는 우선 “정형외과 의료진들에게 감사 말씀을 못 드렸다.”며 “제가 납치 되었다고 말했을 때 경찰에 신고해 주려 했으나 일전에 들었던 얘기가 있어 만류하고 지인에게 연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에게 강압적인 교리 교육은 이번이 두 번째다.

 

2020년도 11월부터 21년 2월까지 교육이 첫 번째다.

 

당시 교육 담당자로부터 본인들과 경찰이 연락이 닿고 있으니 연락할 생각을 말라는 얘기를 들었던 터라 경찰에 대한 막연한 의문을 품고 있었던 것이다.

 

전화 인터뷰를 통해 경찰을 의심했던 점에 대해 미안해하며 감사 의사를 전했다.

 

사건은 단원경찰서 여성청소년계에서 담당하게 됐다.

 

담당 부서는 “지금 조사 중이고 부모를 상대로 진술을 받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모 씨가 붙들려 있던 교회에 대한 조사 여부 질문에는 “부모 진술을 받은 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모 씨는 강압적인 교리 교육 기관에 대해 비난했다.

 

“저와 우리 부모 사이에는 문제가 없다. 1차 강압적인 교육 후 부모님도 서로 인정하는 듯 했다.”며 “부모님은 1차 교육 때 자신들이 실패해 놓고도 100만원을 줬는데 더 달라고 하더라며 제게 그런 말씀까지 해 주셨다.”고 설명한다.

 

이어서 “아무래도 부모님을 부추기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다. 말로는 교리 교육이라고 하지만 상업적으로 타락했다.”고 강압적 교리 교육 기관을 비난했다.

 

그리곤 “직장 생활을 하면서 때가 되면 부모님께 선물도 하고 여행도 다녔다. 2차 납치 당일에는 새로운 직장으로 출근하는 날이었다. 이 일로 직장을 잃었다.”며 아쉬워했다.

 

더 큰 근심은 따로 있었다. “교육 기관에서는 부모님께 동의서를 작성하게 한다. 사실은 그들이 교육 주최이면서 책임은 부모님께 돌리는 것이다. 가족 간에 죄를 짓게 하고 갈라지게 하는 것은 그들”이라며 부모님이 형사처벌을 받지 않을까 걱정을 했다.

 

특정 교파의 교리가 실정법을 실험하는 세태 속에 재발 방지를 위한 안산단원경찰서의 판단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정치

더보기
안산시의회의원선거 홍보물에 전과 소명 누락
[참좋은뉴스= 김태형 기자] 선거홍보물 기록 중 전과기록 소명서에 대한 유권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금 현재 선거 홍보물이 유권자들에게 순차적으로 우편 배송되고 있다. 이번 제8회동시지방선거 초기, 전과 기록이 논란의 핵심에 등장했다. 본 등록 시점으로만 봐도 안산시장후보선거, 경기도의회의원선거, 안산시의회의원선거에 출마한 후보 중 각각 25%, 37.5%, 40.6%가 전과를 기록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예비후보자 명부에는 기본정보 중 전과 기록과 학력 기록을 공개하게 되어 있다. 본 등록에는 이보다 많은 기본정보, 재산, 병역, 납세, 전과, 학력, 공직선거경력을 공개해야 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유권자들의 의문점은 커져만 간다. 그래서 유권자에 대한 후보들의 적극적인 소명이 필요하다. 이 와중에 최근 배포된 홍보물 증 안산시 단원구에 출마하는 의회의원 후보들의 홍보물이 아쉬움을 주고 있다. 두 후보는 각각 2건, 1건의 전과 기록이 있다. 죄명은 상해폭력, 도박, 근로기준법위반 등이다. 소속 정당에서 소명을 한 결과 후보가 되었다면 당연히 유권자들에게도 설명이 필요하다. 정당에는 소명하고 유권자에게는 묻지 마 투표를 강요한다면 유권자를 무시하

경제

더보기
안산 두리시스템, ‘여성발명왕 엑스포’에 특허제품 전시
[참좋은뉴스= 관리자 기자] 특허청이 주최하고 한국여성발명협회가 주관한 ‘여성발명왕 엑스포(EXPO)’가 지난 8월 25일부터 27일까지 킨텍스 제1전시장 4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안산에 소재를 둔 두리시스템(대표 장현실)도 참여해 최신 발명 제품을 선보였다. 사)한국여성발명협회는 1993년 여성발명가들이 설립한 이후, 1999년 특허청으로부터 설립인가를 받아 ‘여성발명진흥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협회에서 주관한 '여성발명왕엑스포'는 세계적 규모의 여성발명대회인 '대한민국세계여성발명대회'와 국내 여성발명기업을 위한 박람회인 '여성발명품박람회'의 통합명칭이다. 이번 행사는 3년 만에 전시장에서 대면으로 개최해 전 세계 여성의 우수한 발명품을 선보였다. ‘제15회 세계여성발명대회’에서는 18개국 310여점의 여성 발명품이 출품됐고, ‘제22회 여성발명품박람회’는 여성발명기업 120여 개 사의 발명제품이 전시돼 기술력을 뽐냈다. 두리시스템에서 출품한 제품은 ‘360도 바닥노즐’과 ‘안개제거시스템’이다. ‘360도 바닥노즐’은 클린로드 시스템에서 핵심적인 기술이다. 열섬현상으로 대도시의 여름은 기록적이 폭염으로 매년 기록을 갱신하고 있다. 서울, 인천, 대구,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