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산단원경찰서 호수지구대, 강압적 교리 교육 피해자 구조

URL복사

피해 여성, “병원 의료진과 경찰에 감사드린다”

 

[참좋은뉴스= 김태형 기자]

 

지난 1월 15일 안산단원경찰서 호수지구대 소속 경찰이 초지동에 위치한 정형외과에서 모 씨(26세 여성, 성남시 거주)를 호송해 지구대로 왔다.

 

평소 족적근막염이 있어 발이 부은 채 안산시 단원구 소재 모 교회에서 교리를 받다 중 진료를 위해 찾았던 정형외과에서 긴급 연락을 취해 호송될 수 있었다.

 

지구대에는 강압적 교리 교육 피해자로 추정되는 모 씨가 진술서를 작성하고 있었고 그녀의 부모 또한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관의 설명을 들었다.

 

모 씨는 우선 “정형외과 의료진들에게 감사 말씀을 못 드렸다.”며 “제가 납치 되었다고 말했을 때 경찰에 신고해 주려 했으나 일전에 들었던 얘기가 있어 만류하고 지인에게 연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에게 강압적인 교리 교육은 이번이 두 번째다.

 

2020년도 11월부터 21년 2월까지 교육이 첫 번째다.

 

당시 교육 담당자로부터 본인들과 경찰이 연락이 닿고 있으니 연락할 생각을 말라는 얘기를 들었던 터라 경찰에 대한 막연한 의문을 품고 있었던 것이다.

 

전화 인터뷰를 통해 경찰을 의심했던 점에 대해 미안해하며 감사 의사를 전했다.

 

사건은 단원경찰서 여성청소년계에서 담당하게 됐다.

 

담당 부서는 “지금 조사 중이고 부모를 상대로 진술을 받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모 씨가 붙들려 있던 교회에 대한 조사 여부 질문에는 “부모 진술을 받은 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모 씨는 강압적인 교리 교육 기관에 대해 비난했다.

 

“저와 우리 부모 사이에는 문제가 없다. 1차 강압적인 교육 후 부모님도 서로 인정하는 듯 했다.”며 “부모님은 1차 교육 때 자신들이 실패해 놓고도 100만원을 줬는데 더 달라고 하더라며 제게 그런 말씀까지 해 주셨다.”고 설명한다.

 

이어서 “아무래도 부모님을 부추기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다. 말로는 교리 교육이라고 하지만 상업적으로 타락했다.”고 강압적 교리 교육 기관을 비난했다.

 

그리곤 “직장 생활을 하면서 때가 되면 부모님께 선물도 하고 여행도 다녔다. 2차 납치 당일에는 새로운 직장으로 출근하는 날이었다. 이 일로 직장을 잃었다.”며 아쉬워했다.

 

더 큰 근심은 따로 있었다. “교육 기관에서는 부모님께 동의서를 작성하게 한다. 사실은 그들이 교육 주최이면서 책임은 부모님께 돌리는 것이다. 가족 간에 죄를 짓게 하고 갈라지게 하는 것은 그들”이라며 부모님이 형사처벌을 받지 않을까 걱정을 했다.

 

특정 교파의 교리가 실정법을 실험하는 세태 속에 재발 방지를 위한 안산단원경찰서의 판단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정치

더보기
나정숙 경기도의원예비후보 ‘희망캠프’ 개소식 대성황
5월 10일 오후 3시 호수동 소재 더불어민주당 나정숙 경기도의원 8선거구(중앙동, 호수동, 대부동)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이 화려하게 펼쳐졌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남국․고영인 국회의원, 제종길 안산시장 예비후보 등이 참석해 나정숙 예비후보의 당선을 기원했다. 이 밖에도 김기남 더불어민주당 안산단원을 고문, 경로당 회장, 풍도 주민, 시민사회단체, 시.도의원 예비후보 등 100여명이 참석해 나정숙 예비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축하했다. 김남국 의원과 고영인 의원은 축사에서 “오늘부터 세상이 변했다. 여당에서 야당으로. 그러나 우리는 나정숙과 함께하면 희망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며 “그동안 안산시의회에서 3선을 했는데 이번에는 경기도의원에 도전하는 만큼 반드시 승리해서 경기도의회에서도 볼 수 있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제종길 안산시장 예비후보는 “나정숙 예비후보는 선거의 여왕이다. 시민운동가를 정치에 입문시킨 장본인이 바로 나인데 비례후보 때 1표차이로 1번을 받았고 무투표당선도 했다. 이제는 나정숙 파이팅이다.”라고 필승을 얘기했다. 나정숙 예비후보는 인사말에서 “그동안 안산시의회에서 3선을 한 경험을 바탕으로 경기도의회에서도 안산발전과 경기도 발전을

경제

더보기
(사)안산시관광협의회, 최인모 회장 취임
[참좋은뉴스= 최성진 기자] 최인모 회장이 제4대 (사)안산시관광협의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이와 관련 (사)안산시관광협의회는 지난 2월 23일 엠블던 호텔에서 이·취임식 및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최인모 신임 회장은 대부도협동조합 이사장으로 활동하며 협의회 창립초기 사무총장으로 조직 안정화와 시 관광발전에 큰 기여를 해왔으며, 회원들의 두터운 신임을 받고 있어 안산시 관광발전을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최인모 신임 회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관광업 활성화와 회원들의 권익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육광심 전임회장은 이임사를 통해 “관광업계가 모두 어려운 가운데 지난 6년간 큰 힘이 되어준 회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앞으로도 제4대 최인모 회장을 중심으로 협의회가 안산시 관광산업 발전의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화섭 시장은 영상 축사를 통해 “지난 6년간 안산시 관광 진흥에 앞장섰던 육광심 회장님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새롭게 취임하는 최인모 회장님께 축하와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며 “코로나19로 관광산업이 어려운 상황에 놓였지만, 앞으로도 놀거리와 즐길거리, 볼거리 가득한 관광도시 안산을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