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제19회 안산국제거리극축제, 궂은 날씨에도 34만9천명 찾아 성황리 마무리

거리극·무용·퍼포먼스 등 시민들의 열기로 가득…국내 대표 거리예술축제 명성 입증

 

[참좋은뉴스= 김현주 기자] 안산시(시장 이민근)를 대표하는 안산국제거리극축제가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시민과 관람객들의 참여 속에 3일간의 여정을 마치고 내년을 기약하며 막을 내렸다.

 

안산시는 5~7일 안산문화광장에서 개최된 ‘제19회 안산국제거리극축제’에 34만9천명의 관람객이 다녀간 가운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지난 5월 8일 밝혔다.

 

올해는 5일 계속된 비로 많은 공연이 취소되며 아쉬움을 남겼지만 6일 오후부터 비가 그치며 많은 시민과 관람객들이 축제 현장을 찾아 다양한 공연을 즐겼다.

 

국내에서 내로라하는 다양한 팀으로 구성된 9개국 72개 작품의 거리예술, 퍼포먼스, 무용, 음악 등이 안산문화광장을 시민들의 열기로 가득 채웠다.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폐막프로그램은 안산시민들의 긍정의 서사를 담은 ‘안산사람들(People in Ansan)’이 공연돼 시민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안산사람들’은 ‘긍정의 서사’에 주목해 소리꾼의 판소리와 어우러지는 현대무용, 치열한 오름을 보여주는 서커스, 그리고 거대인형의 결합을 보여주는 다원예술 작품이다.

 

윤종연 안산국제거리극축제 예술감독이 총 연출을 맡아 사전 모집한 시민공연자 11명의 경험을 바탕으로 안산사람들의 ‘긍정의 서사’가 담겨있다.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다크니스 품바’로 유명한 현대무용단 모던테이블과 현대서커스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공연창작집단 사람’, 시민과 다양한 커뮤니티 작업을 벌이고 있는 ‘창작집단 움스’가 협력연출로 참여했다.

 

 

클라이막스엔 이지형 미술감독이 제작한 거대인형 공기조형물이 떠올라 공연의 대미를 장식했다.

 

이번 축제는 광장을 넘어 안산을 바라보게 만드는 관점의 전환을 꾀하면서 거리예술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이다.

 

이민근 안산시장은 빗방울이 떨어지는 와중에도 질서 있게 공연을 관람하는 모습에서는 안산시민들의 수준 높은 시민 의식을 느꼈다면서, 내년 제20회 안산국제거리극축제에 훌륭한 작품을 시민들에게 선보이기 위하여 차근차근 준비하겠다고 했다.

 

안산 도심 밤하늘을 수놓은 불꽃을 끝으로 폐막을 알린 안산국제거리극축제는 내년을 기약하며 마무리 됐다.

 


정치

더보기
이기학 후보, 반월공단 내 어린이집 설립 위한 공약 발표
[참좋은뉴스= 관리자 기자] 안산 반월산단을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 선거 이기학 예비후보는 사업자와 근로자를 위해 어린이집 설립을 위한 다양한 공약을 발표했다. 이기학 후보는 반월공단 내 어린이집 설립을 적극 지원하고, 운영에 필요한 예산과 인력을 확보해 어린이들에게 안전하고 풍요로운 환경을 제공할 것을 약속했다. 이기학 후보는 어린이집에서 제공되는 보육 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해 교사들의 교육과정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국제적인 보육 표준을 도입해 어린이들의 성장과 발달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해 어린이집 주변의 교통안전 시설을 개선하고, CCTV를 설치해 어린이들의 안전을 보장할 계획이다. 어린이집 내부의 안전시설을 강화해 잠재적인 위험으로부터 보호할 계획이기도 하다. 이기학 후보는 양육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어린이집과 협력해 부모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부모 교육과 상담 프로그램, 육아 휴가 등을 제공해 부모들이 양질의 양육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어린이들의 창의성과 예술적인 감각을 키우기 위해 문화 예술 활동 및 체험 프로그램을 강화할 것이다. 독서 캠페인, 미술 전시회, 공연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어린이들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