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기독교지도자연합(CLF), 세계 기독교 목회자 컨퍼런스 성료

6개 국어 통역, 125개국 온라인 중계
‘RECOVER’(되찾다, 회복하다) 주제로 4일간 성경 교류

 

세계 각국 목회자들이 교리와 교파를 떠나 오직 성경으로 교류하며 신앙과 사역을 새롭게 하는 ‘기독교지도자연합(CLF) 월드 컨퍼런스’가 18일(월)부터 미국 뉴욕 헌팅턴에 위치한 마하나임 스쿨에서 ‘RECOVER(되찾다, 회복하다)’를 주제로 4일간 개최됐다.

 

미국 내 주요 교단 목회자들을 비롯해 중남미, 아프리카, 아시아 등 16개국 1천 2백여 명의 목회자들이 참석한 이번 ‘CLF 월드 컨퍼런스’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영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중국어, 러시아어, 한국어 등 6개 국어로 125개국에 중계됐다.

 

이번 행사는 한국에서는 19일(월)부터 22일(금)까지 유튜브 채널 ‘CLF KOREA’를 통해 진행됐다.

행사는 매일 저녁 7시 30분과 오전 10시 30분 두 차례 주강사 프로그램이, 오후에는 ‘성공적인 목회’, ‘청소년 사역’, ‘믿음의 삶’ 등 목회와 관련된 주제들로 마련된 프로그램들이 유튜브로 중계됐다.

 

■ 주요 교단 목회자, “교회 회복 위해 말씀으로 교류하고 복음 전하자”

컨퍼런스에 참석한 미국 내 주요 교단 목회자들은 ‘CLF 월드 컨퍼런스’를 통해 기독교 목회자들이 성경 말씀으로 교류하고, 함께 ‘복음’을 전하며 교회를 회복하자고 말했다.

 

인디애나 주 해먼드 제일침례교회 존 윌커슨 목사는 “CLF 월드 컨퍼런스를 통해 우리가 사람들을 죄에서 해방시키는 인도자, 주님께로 인도하는 지도자가 되도록 도와주실 것이다.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교류하고 하나님이 우리에게 명하신 일을 계속할 것이다”고 말했다.

 

일리노이 주 새생명 언약교회 에프레인 무뇨즈 목사는 “모든 것을 받아들일 마음으로 컨퍼런스에 왔다. 마음이 맞는 사람들과 교류하는 것은 축복이다. 이곳에서 히브리서 10장 ‘영원한 속죄’에 대해 들었다. 주님을 찬양한다. 정확한 구원을 가르쳐준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클라호마 주 크로스로드 교회 마크 존슨 목사는 복음은 우리 모두에게 기쁜소식이고 구원이다. 성경에는 이 복음이 행위에서 난 것이 아니라 은혜라고 말한다. 이 복음을 위해 헌신하는 박옥수 목사님과 CLF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 박옥수 목사, “영원히 온전케 하신 예수님, 우리 삶에 역사한다”

행사 기간, 주강사 박옥수 목사는 신약성경 히브리서 10장에 나오는 ‘영원한 속죄’에 대해 강연했다.

 

많은 기독교인들이 ‘율법’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율법’은 예수 그리스도가 이루신 ‘영원한 속죄’의 그림자라고 말한 박 목사는 “우리가 무엇을 해서 영생을 얻을 수 없다. 안식일의 주인이신 예수님 앞에 오면 우리가 모든 죄의 짐을 벗는다”며 은혜로 말미암은 구원을 강조했다.

 

또한, 박 목사는 “우리가 회개하고 기도해서가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가 흘리신 피로 우리 죄가 사해졌다. 내 생각이나 느낌이 아니라 오직 성경에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을 믿어야 한다”며 “우리는 ‘영원히 온전케 하셨다’는 말씀을 마음에 받아들일 때, 예수님이 우리 삶에 살아 역사하신다”고 말했다.

 

■ CLF 82만 목회자, ‘성경으로 돌아가자’ 한마음

2017년 3월, 첫 월드 컨퍼런스 개최를 통해 설립된 기독교지도자연합(CLF)은 매년 미국 뉴욕에서 ‘오직 성경으로 돌아가자’는 모토로 목회자 모임을 개최해 왔다.

코로나19로 대규모 행사가 불가능해진 2020년부터는 컨퍼런스를 온라인으로 전환, 전 세계 기독교계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 특히, 1백여 개국에서 TV와 라디오 SNS 채널 등으로 목회자 컨퍼런스가 중계되며 현재까지 82만여 명의 목회자들이 기독교지도자연합(CLF)에 함께하고 있다.

 

이번 CLF 월드 컨퍼런스의 주강사인 박옥수 목사는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온라인 선교로 전 세계 기독교계에 주목을 받고 있다. 한 해 두 차례 개최되는 ‘박옥수 목사 성경세미나’가 125개국 662개 방송사를 통해 중계됐고, 미국 최대 기독교 방송인 ‘CTN’에서 성경강해가 방송되고 있다.

 

한편, 박옥수 목사는 지난 3월, 이스라엘과 말라위, 잠비아, 짐바브웨, 에스와티니, 레소토, 보츠와나, 모잠비크 등 아프리카 7개국을 방문했다.

정부 초청으로 이뤄진 이번 방문에서 박 목사는 이스라엘 유대교 지도자 및 목회자, 장관, 국회의원, 아프리카 각국의 정상 및 교육 관계부처 장관, 목회자들과 만나며 활발한 선교 활동을 펼쳤다.

 

5월에는 인천을 시작으로 광주, 대구, 대전, 서울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박옥수 목사 성경세미나’가 개최될 예정이다.


정치

더보기
안산시의회의원선거 홍보물에 전과 소명 누락
[참좋은뉴스= 김태형 기자] 선거홍보물 기록 중 전과기록 소명서에 대한 유권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금 현재 선거 홍보물이 유권자들에게 순차적으로 우편 배송되고 있다. 이번 제8회동시지방선거 초기, 전과 기록이 논란의 핵심에 등장했다. 본 등록 시점으로만 봐도 안산시장후보선거, 경기도의회의원선거, 안산시의회의원선거에 출마한 후보 중 각각 25%, 37.5%, 40.6%가 전과를 기록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예비후보자 명부에는 기본정보 중 전과 기록과 학력 기록을 공개하게 되어 있다. 본 등록에는 이보다 많은 기본정보, 재산, 병역, 납세, 전과, 학력, 공직선거경력을 공개해야 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유권자들의 의문점은 커져만 간다. 그래서 유권자에 대한 후보들의 적극적인 소명이 필요하다. 이 와중에 최근 배포된 홍보물 증 안산시 단원구에 출마하는 의회의원 후보들의 홍보물이 아쉬움을 주고 있다. 두 후보는 각각 2건, 1건의 전과 기록이 있다. 죄명은 상해폭력, 도박, 근로기준법위반 등이다. 소속 정당에서 소명을 한 결과 후보가 되었다면 당연히 유권자들에게도 설명이 필요하다. 정당에는 소명하고 유권자에게는 묻지 마 투표를 강요한다면 유권자를 무시하

경제

더보기
(사)안산시관광협의회, 최인모 회장 취임
[참좋은뉴스= 최성진 기자] 최인모 회장이 제4대 (사)안산시관광협의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이와 관련 (사)안산시관광협의회는 지난 2월 23일 엠블던 호텔에서 이·취임식 및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최인모 신임 회장은 대부도협동조합 이사장으로 활동하며 협의회 창립초기 사무총장으로 조직 안정화와 시 관광발전에 큰 기여를 해왔으며, 회원들의 두터운 신임을 받고 있어 안산시 관광발전을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최인모 신임 회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관광업 활성화와 회원들의 권익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육광심 전임회장은 이임사를 통해 “관광업계가 모두 어려운 가운데 지난 6년간 큰 힘이 되어준 회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앞으로도 제4대 최인모 회장을 중심으로 협의회가 안산시 관광산업 발전의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화섭 시장은 영상 축사를 통해 “지난 6년간 안산시 관광 진흥에 앞장섰던 육광심 회장님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새롭게 취임하는 최인모 회장님께 축하와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며 “코로나19로 관광산업이 어려운 상황에 놓였지만, 앞으로도 놀거리와 즐길거리, 볼거리 가득한 관광도시 안산을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