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산시의회의원선거 홍보물에 전과 소명 누락

“정당엔 소명하고 유권자에게는 표만 구하나?”

 

 

 

 

[참좋은뉴스= 김태형 기자]

 

선거홍보물 기록 중 전과기록 소명서에 대한 유권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금 현재 선거 홍보물이 유권자들에게 순차적으로 우편 배송되고 있다.

 

이번 제8회동시지방선거 초기, 전과 기록이 논란의 핵심에 등장했다.

 

본 등록 시점으로만 봐도 안산시장후보선거, 경기도의회의원선거, 안산시의회의원선거에 출마한 후보 중 각각 25%, 37.5%, 40.6%가 전과를 기록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예비후보자 명부에는 기본정보 중 전과 기록과 학력 기록을 공개하게 되어 있다.

 

본 등록에는 이보다 많은 기본정보, 재산, 병역, 납세, 전과, 학력, 공직선거경력을 공개해야 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유권자들의 의문점은 커져만 간다. 그래서 유권자에 대한 후보들의 적극적인 소명이 필요하다.

 

이 와중에 최근 배포된 홍보물 증 안산시 단원구에 출마하는 의회의원 후보들의 홍보물이 아쉬움을 주고 있다.

 

두 후보는 각각 2건, 1건의 전과 기록이 있다.

 

죄명은 상해폭력, 도박, 근로기준법위반 등이다.

 

소속 정당에서 소명을 한 결과 후보가 되었다면 당연히 유권자들에게도 설명이 필요하다.

 

정당에는 소명하고 유권자에게는 묻지 마 투표를 강요한다면 유권자를 무시하는 처사다.

 

죄는 누구나 지을 수 있다. 그러나 자신의 치부를 드러내는 행위에는 용기가 필요하다.

 

이 또한 유권자들이 후보를 평가하는 한 잣대가 될 수 있다.

 

소명에 불충실한 후보들이 의회에 입성해 유권자들을 우선하는 의정활동을 펼칠 수 있을지 의문이기 때문이다.


정치

더보기
안산시의회의원선거 홍보물에 전과 소명 누락
[참좋은뉴스= 김태형 기자] 선거홍보물 기록 중 전과기록 소명서에 대한 유권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금 현재 선거 홍보물이 유권자들에게 순차적으로 우편 배송되고 있다. 이번 제8회동시지방선거 초기, 전과 기록이 논란의 핵심에 등장했다. 본 등록 시점으로만 봐도 안산시장후보선거, 경기도의회의원선거, 안산시의회의원선거에 출마한 후보 중 각각 25%, 37.5%, 40.6%가 전과를 기록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예비후보자 명부에는 기본정보 중 전과 기록과 학력 기록을 공개하게 되어 있다. 본 등록에는 이보다 많은 기본정보, 재산, 병역, 납세, 전과, 학력, 공직선거경력을 공개해야 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유권자들의 의문점은 커져만 간다. 그래서 유권자에 대한 후보들의 적극적인 소명이 필요하다. 이 와중에 최근 배포된 홍보물 증 안산시 단원구에 출마하는 의회의원 후보들의 홍보물이 아쉬움을 주고 있다. 두 후보는 각각 2건, 1건의 전과 기록이 있다. 죄명은 상해폭력, 도박, 근로기준법위반 등이다. 소속 정당에서 소명을 한 결과 후보가 되었다면 당연히 유권자들에게도 설명이 필요하다. 정당에는 소명하고 유권자에게는 묻지 마 투표를 강요한다면 유권자를 무시하

경제

더보기
안산상공회의소, 안산시의원 초청 경제인 간담회 개최
안산상공회의소(회장 이성호, 이하 안산상의)가 9월 14일, 안산상의 그레이트홀에서 지난 7월 개원한 제9대 안산시의회 의원을 초청하여 경제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안산시의회 송바우나 의장, 이진분 부의장을 비롯한, 시의원 20명과 관내 기업을 대표하여 안산상의 이성호 회장(㈜유니테크 회장), ㈜엠케이켐앤텍 권혁석 대표, 악조노벨분체도료㈜ 김철봉 대표, ㈜한샘 안흥국 고문, ㈜함창 정상현 부회장, ㈜중일 박용필 대표, ㈜아팩 심명식 대표, 신양금속공업㈜ 하상진 대표 등 기업인 및 관계자 36명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안산상의는 ▲정례 간담회 개최, ▲CES 참관 및 참가사 지원, ▲기업활동 촉진 및 기업인 예우 풍토 적극 조성, ▲이민국·이민청 설립, ▲에너지비용 안정화를 위한 요금 인상분 지원, ▲지자체 관급자재 계약 시 지역기업 우대 등의 내용이 담긴 경제계 제언을 시의회에 전달했다. 이성호 안산상의 회장은 “현재 안산은 경영 제반 여건의 악화로 인해 활력을 잃어가는 실정”이라며, “안산상의가 기업하기 좋은 안산으로 거듭나도록 경제계의 구심적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1만 여개의 산업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청취하는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