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다문화소식

우크라이나 전쟁 피난동포 안산시 입국자 133명 거주 확인돼

“거주지, 생필품, 육아용품, 식품 등 지원대책 시급”

강희숙 우크라이나 전쟁 피난동포 안산시 입국자 133명 거주 확인돼

[참좋은뉴스= 강희숙 기자] 고려인지원단체 너머에 따르면 현재 러시아와 전쟁중에 있는 우크라이나에 살고 있는 고려인이 안산시에 133명이 입국해서 살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한국에 연고자가 있는 동포와 그의 직계 가족들로 타국 피난처에 있다가 지난 3월부터 대거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 피란민을 돕고 있는 고려인단체 아사달에 따르면 현재 우크라이나에 1만5천명의 고려인 동포가 살고 있으며 이 중 5~6천명이 피난처로 가지 못한 채 우크라이나에 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에 입국한 우크라이나 피난동포는 전국적으로 700여명(5.11.현재)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대부분 3개월짜리 여행비자(C3-1)로 입국해 비자변경 등 체류자격변경에 대한 일들이 시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에서는 광주시에 가장 많은 피난동포가 거주하고 있으며 그 다음으로 인천시나 화성시에도 많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안산시에 들어와 있는 우크라이나 피난동포들은 현재 49세대로 거처를 마련할 비용이 없어 대부분 친척집에 기거하고 있으며 생필품이나 식품, 육아용품 등이 많이 필요하다고 한다. 특히 어린 자녀들도 많이 들어와 있어 언어교육이나 심리정서치료 등 많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하다고 너머는 밝혔다. 고려인지원단체 너머 김영숙 이사는 “우크라이나 피난동포들은 정부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 그들은 일자리도 필요하고 전쟁 트라우마로 인한 심리 정서 치료 등 정부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등에 지원을 위한 도움을 요청하였지만 아직 묵묵부답이라며 답답한 마음 뿐”이라고 심경을 토로하였다. 현재는 민간차원에서 명성교회와 템플스테이, 정토회 등지에서 급하게 지원금과 생필품 후원이 들어왔으며, 향후 적십자를 통해서 월세지원과 물품지원을 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이사는 민간차원에서 하는 지원은 한계가 있다고 한다. 지금도 입국을 위한 요청 전화가 쇄도하고 있으며 앞으로 얼마나 많은 피난동포가 몰려올지 모르는 상황에서 정부 차원의 지원사례는 필수불가결이라며 정부에 지원 촉구를 위한 성명서를 곧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자가 이 사태에 대한 안산시 입장을 듣기 위해 안산시외국인주민지원본부 재한동포팀에 알아본 결과 “지자체에서는 정책적으로 도와줄 수 있는 근거가 없어 통역을 위한 지원 외 그 어떤것도 지원하는 것은 어렵다”고 밝혔다.